선농칼럼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칼럼_1.jpg

요사이 공인(公人)들 중에는 말을 잘못해 곤욕(困辱)을 치르는 사람이 많다. 어떤 사람은 말을 잘못해 남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입히기도 한다. 이러한 사람들은 대부분 어린 시절에 부모에게서 말의 중요성 과 더불어 바른말과 고운 말 교육을 받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예로 부터 사람들은 말의 위력을 인식하고, 말을 신중히 해왔다. 우리 속담 에“말한마디에천냥빚도갚는다.”, “낮말은새가듣고, 밤말쥐가듣 는다.”라는 것이 있다. 앞의 속담은 ‘말만 잘하면 어려운 일이나 불가 능한 일도 해결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낸다. 뒤의 속담은 ‘말은 언제나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논어의 맨 끝의 요왈편(堯曰 篇)에서 공자(孔子)는 “不知 言(부지언) 無以知人也(무이 지인야)”라고 말했다. 이 말은 “말을 모르면 사람을 알지 못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 들은 말로써 사상과 감정을 나 타내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말 을 모르면 그 사람의 사상과 감 정을 이해하지 못해 결국에는 그 사람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 이다. 불행히도 현대인들 중에는 자녀에게 말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하 고, 상황•목적•대상등에따라효과적으로말을할수있는능력을신장 시키는 데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이 많다. 그 대신 자녀가 일류 대학을 졸업하고, 출세해 돈을 많이 벌고, 권력을 누리면서 사는 사람이 되게 하는 데만 심혈을 기울이는 것 같아 안타깝다. 부모들이 자녀의 인성교육과 말 교육을 소홀히 하는 바람에 그 자녀가 성인이 돼 사회생활 을 할 때 실언을 하는 바람에 온갖 곤욕을 겪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말 은 성공과 행복의 필수 요소이다. 말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려면 어려서부터 끊임없이 다음과 같은 요건을 갖추기 위해 힘써야 한다.

 

첫째, 여러 분야의 끊임없는 독서와 다양한 체험을 함으로써 배경 지 식을 풍부하게 축적해야 한다. 독서는 독자가 자기의 배경 지식을 바 탕으로 텍스트의 내용을 이해하고 평가하는 것이다. 독서는 독자가 능 동적이고 전략적으로 사고(思考)하는 것이다. 독서를 효과적으로 많 이 하면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이것을 토대로 이치적인 사고 (二値的 思考)를 지양하고, 다치적인 사고(多値的 思考)를 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게 된다. 배경 지식이 풍부해야 일정한 상황•목적•대상 등 에 알맞은 내용을 선정하고 조직해서 효과적으로 말할 수 있는 법이 다. 문학 작품은 여러 문학 작품 감상법에 따라 읽어야 한다. 다른 문학 평론가가 어떤 문학 작품을 해설한 대로 이해하고 넘어 가면 안 된다. 그리고 다양한 체험을 해야 한다.

 

둘째, 말할 때 넓은 의미의 문법적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야 한다. 즉 우리말의 음운, 어휘, 통사, 화용 등의 특성을 이해해 말할 때 적절히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문법에 어긋난 문장으로 구성된 말 은 바른말이 아니어서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없다. 특히 우리말은 조사와 어미가 앞말에 연결돼 문법적인 기능을 하는 첨 가어이기 때문에 조사와 어미의 용법을 정확히 알고 바르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칼럼_2.jpg

 

셋째, 사회언어학적 지식을 화맥(話脈)에 알맞게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사회계층, 성별, 연령, 인종 등에 따라 사용하는 언어의 특성이 있다. 상류계층에 속하는 사람 중에는 위세적인 동기에 따 라 외국어를 우리말에 섞어 말하는 이가 많은데, 하류계층에 속하는 사람 중에는 토속적인 말을 구사하는 이가 많다. 담화에서 남성은 협조적 전략 보다 경쟁적 전략을 더 많이 사용하는데, 여성은 경쟁적 전략보다 협조적 전략을 더 많이 사용한다. 통신언어를 청소년은 중년 이상의 사람들보다 더 많이 즐겨 사용한다. 노인들 중에는 상당수가 자기의 의견이 웃어른의 의견과 다를 경우 침묵을 하거나 동의하는 사람이 많은데, 청소년 중에는 웃어른의 의견을 반박하는 사람이 많다. 한국으로 이주해 사는 사람 중에 는 한국어의 경어법을 몰라 웃어른에게 반말을 하는 이가 많다. 이와 같 은 사회언어학의 특성을 이해하고 있으면 말을 더욱 효과적으로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넷째, 말의 상황•목적•대상•내용 등에 적절한 음성언어, 몸말(body language), 사물언어(object language), 경어법, 호칭어, 지칭어 등을 사 용하고, 담화를 응집성과 일관성이 있는 담화를 조직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녀야 한다.

 

다섯째, 다양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람을 대상으로 다양한 말 하기 활동-대화, 토의, 토론-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말하기 실력도 직접 경험의 양과 비례한다.

 

여섯째, 매일 자기의 언어생활을 반성하고, 잘못을 개선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 남에게 한번 나쁜 말을 해서 상처를 주면 남들이 자기에 게 수백 배의 나쁜 말을 해서 상처를 받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다른 사 람에게 기쁨을 주는, 고운 말을 하기 위해 힘써야 한다. 특히 부부, 부모와 자녀, 형제 사이에는 존경과 사랑이 담긴 말을 해야 한다. 이러한 가정의 사람들은 직장에서도 누구에게나 곱고 예절 바른 말을 구사할 것이다.

 

말을 잘해서 타인과 소통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면 인간관계도 잘 맺어 성공적으로 행복하게 살 수 있다. 말의 위력을 인식하고 어려서부터 말하기 능력을 신장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1. 마음 속에 대나무를 심자

    마음 속에 대나무를 심자   함기수 前 SK네트웍스 중국본부장   마음 속에대나무를 심자함기수前 SK네트웍스 중국본부장칵테일파티나 잔칫집은 언제나 화려하고 시끄럽다. 여러 사람이 모이고 섞여서, 저마다의 식견과 관심사를 얘기하기 때문이다. 나름대로 ...
    Date2018.08.23 Views11
    Read More
  2. 고미숙 / 열하일기, '천(千)의 고원'을 가로지르는 유쾌한 유목일지

      열하일기, '천(千)의 고원'을 가로지르는 유쾌한 유목일지    고미숙 고전평론가       1780년, 부도 명예도 없이 울울하게 40대 중반을 통과하고 있던 연암 박지원에게 중원대륙을 유람할 기회가 다가왔다. 삼종형 박명원이 건륭황제의 만수절(70세 생일) ...
    Date2018.01.22 Views75
    Read More
  3. 말의 힘 - 이주행 중앙대학교 명예교수

    요사이 공인(公人)들 중에는 말을 잘못해 곤욕(困辱)을 치르는 사람이 많다. 어떤 사람은 말을 잘못해 남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입히기도 한다. 이러한 사람들은 대부분 어린 시절에 부모에게서 말의 중요성 과 더불어 바른말과 고운 말 교육을 받지 않았...
    Date2017.08.28 Views64
    Read More
  4. 4차 산업혁명과 문화와의 황홀한 만남 / 김진혁

      최근 산업 전반에 걸쳐 최고의 화두는 스위스 다보스 포럼(세계경제포럼,WEF)의 주제인 4차 산업혁명이다. 포럼의 결론은 단순하지만 명확하다.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격차는 지금보다 더 벌어지고, 5년 내 500만개의 일자리가 순감하고 부의 불평등 심화에...
    Date2017.01.23 Views108
    Read More
  5. 요즘 오윤(吳 潤)이 그립다 / 김필규

        김필규 前 K.P.K 통상㈜회장 선농문화포럼 이사     40세에 요절한 민중미술의 선구자 오 윤(吳潤)이 서울미대 조소과 를 졸업하고 현실화가로 등장하던 1970년대 초의 한국미술계는 순수 성과 예술지상주의를 절대가치로 주장하던 모더니즘이 주류를 이 ...
    Date2017.01.23 Views106
    Read More
  6. 한국사회의 갈등과 대립, 어떻게 볼 것인가 / 이경자

        이경자, 경희대학교 명예교수   한국의 사회갈등지수는 OECD 34개 국가 중 5위, 사회갈등 관리 지수는 27 위로 보고된바 있다. 사회갈등 비용이 국내총생산(GDP)의 27%에 달한다고 한다. 한국사회가 갈등관리 능력이 실종된 심각한 갈등사회이고, 그로 인...
    Date2017.01.23 Views34
    Read More
  7. 대관령 감자가 머리통만 하다? - 권오길

      권오길 강원대학교 명예교수     세상에서 녹색식물(綠色植物, green plants)만이 태양에너지를 화학에너 지로 전환하는 광합성(탄소동화작용)을 한다. 사람을 포함하는 동물은 한마디로 허깨비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 날뛰지만 스스로 양분 하나 만들지...
    Date2016.08.29 Views460
    Read More
  8. 《동의보감》을 통해 본 삶의 지혜와 비전 - 고미숙

    고미숙 고전평론가     《동의보감》을 모르는 한국인은 거의 없다. 허준의 명성 또한 ‘범국민적’이다. 그만큼 동의보감과 허준이라는 기호는 한국인의 문화적 원형에 가깝다. 하지만 정작 그에 대한 이해는 참 ‘썰렁한’ 편이다. 동의보감은 만병통치의 비서(...
    Date2016.08.29 Views223
    Read More
  9. 옛 그림으로 본 선비의 됨됨이와 풍류 - 손철주

    옛 그림으로 본 선비의 됨됨이와 풍류   손철주 미술평론가       옛 그림은 장르에 따라 그리는 비결이 따로 있습니다. 옛 선비들의 됨됨이를 알아볼 수 있는 장르는 초상화이겠 지요. 초상화를 그리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바로 ‘꼴을 그려 얼을 살리기’랍니...
    Date2016.05.08 Views224
    Read More
  10.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 조환복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과거 중남미라고 하면 주기적인 외채위기와 고율의 인플레, 불안한 정치와 함께 광적인 축구열풍, 고대문명, 각종 축제와 카니발 등 낭만적인 이미지를 함께 갖고 있다. 그리고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경...
    Date2016.05.03 Views5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