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노트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선농문화포럼_신년호_낱장.jpg

 

 

 

기생충과 혐오
북한군 오하사의 기생충

 

서 민
단국대 의예과 교수

 

 

 서민, 출판사 샘터

 

 

“한국 사람에서 이렇게까지 큰 성충이 장관 내에 발견된다는 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2017년 11월, JSA를 통해 북한군이 귀순했다. 그 과정에서 북한군, 그러니까 오하사는 총알 다섯 발을 맞았고, 그로 인해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의 신세를 져야 했다. 수술이 끝난 뒤 가진 이국종 교수의 브리핑에서 사람들은 오하사의 몸에서 기생충이 나왔다는 사실에 경악한다. 오하사의 생사를 좌우하는 것은 폐와 골반, 그리고 장을 망가뜨린 총탄이건만 사람들의 관심은 오직 기생충이었다.

오하사의 몸에서 나온 기생충은 회충이었다. 기생충이라고 해서 못사는 나라에만 있는 건 아니지만, 회충은 주로 가난한 나라에 분포한다. 1970년대까지 우리나라에서 회충을 자주 볼 수 있었던 것도 다 그 때문인데, 그 낙후성에서 우리나라 1960년대와 비슷할 북한군의 몸에서 회충이 나온 것은 당연한 일이다. 실제로 우리나라로 건너오는 탈북자들은 대부분 기생충에 감염돼 있어 내가 몸담은 병원에서 회충이나 편충에 감염된 탈북자를 보는 것은 그리 드문 일이 아니다. 사정이 이렇다면 오하사의 몸에 기생충이 있다고 했을 때 다음과 같은 반응이 나와야 한다.

갑 : 기생충이 있다니, 북한은 참 낙후된 사회군! 우리도 못살 때 기생충 참 많았는데.
을 : 그러게. 국민들 건강에 써야 할 돈으로 미사일이나 만드니 그런 거지.
갑 : 빨리 통일이 돼서 북한 주민들을 기생충으로부터 벗어나게 해야 할 텐데.
을 : 우리 그럼 통일을 기원하며 한 잔 하세. 하지만 우리 사회의 반응은 사뭇 달랐다.
갑 : 으악. 기생충이 있다니, 게다가 27센티나 된다니 너무 징그러워.
을 : 그러게. 저런 게 어떻게 사람 몸에 있을 수 있지? 혹시 나한테도 있는 거 아냐?
갑 : 나도 요새 속이 허한 게 기생충이 있을지도 모르겠어. 최근 몇 년간 구충제를 통 안 먹었거든.
을 : 야야, 이러고 있을 게 아니라 우리 구충제나 사먹으러 가자.

실제로 오하사의 기생충 감염 소식이 알려진 뒤 구충제를 먹으러 간 사람들이 그렇게 많았단다. 우리나라에서 더 이상 기생충을 걱정하지 않게 된 건 오래 전의 일이다. 기생충 박멸을 위한 정부의 노력, 그리고 급속히 이뤄진 경제발전 덕분에 1992년 국내 기생충 감염률은 5% 이하로 떨어졌고 지금은 해안가나 강가를 제외하면 기생충 감염자를 찾아보기 어렵다. 북한과 우리나라는 엄연히 다른 나라이며 오하사의 기생충은 그 나라를 지탱해 온 체제가 실패로 돌아갔다는 얘기일 뿐이다. 북한에 굶는 사람이 있다고 해서 우리가 밥한 공기를 더 먹을 필요가 없는 것처럼, 오하사의 기생충이 우리가 구충제를 먹을 이유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 한 이유는 우리사회가 가진 기생충 혐오 때문이다.

우리에게 기생충은 귀신과 비슷한 존재다. 언제 우리 앞에 나타날지 모르고 일단 나타나면 큰 해를 끼친다. 귀신을 피하고 싶은데,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고 또 어디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니 누군가가 기생충에게 당했다면 그건 곧 내게도 닥칠 수 있는 일이 된다. ‘13살 아이에서 3.5미터 기생충이 나왔다고? 으악. 구충제 먹으러 가야겠다. 학교 급식에서 기생충이 나왔다고? 으악. 구충제 먹으러 가야겠다’와 같은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2015년 바다생선에서 기생충이 있다는 뉴스가 나왔을 때, 사람들은 한동안 생선회를 먹지 않았다. 내 어머니는 전화를 걸어 이렇게 말씀하셨다. “민아, 생선회 절대 먹지 마라. 기생충 있단다.”  우리나라에 몇 안 되는 기생충 학자에게 기생충을 걱정하라고 전화하는 어머니라니, 이상하지 않은가? 그 뉴스 이전 우리는 열심히 생선회를 먹어왔고 그로 인해 문제가 생긴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했지만 사람들은 이런 객관적인 진실을 외면한 채 공황상태에 빠졌다. 기생충에 대한 공포가 얼마나 큰지 알수 있는 사례다.

혐오는 상당부분 무지에서 비롯된다. 우리사회에서 더 이상 기생충에 걸리는 게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 그리고 기생충에 걸린다해도 쉽게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면, 기생충에 대해 이렇게 까지 과민한 반응을 보이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모든 사람이 기생충을 갖고 있던 조선시대에는 다음과 같은 일이 벌어졌으리라.

갑 : 자네, 입에 뭐가 나오려고 하는데, 혹시 회충 아닌가?
을 : 아, 이야기해줘서 고마워. 어째 목이 좀 답답하더니만.
갑 : 하하, 그 회충도 자네 몸이 답답했나보군. 그러니 이렇게 밖으로 나왔지.
울 : 이 사람, 은근히 나를 디스하네? 내가 답답한 사람이라는 거야?
갑 : 하하하, 이거 들켰군. 오늘 술은 내가 사지.


그렇게 본다면 우리의 기생충 혐오는 우리나라에서 기생충이 멸종되다시피 한 결과일지 모른다. 인간 그러니까 호모사피엔스의 역사를 20만년으로 놓고 봤을 때, 우리는 그 대부분의 시간을 기생충과 함께 보냈다. 우리 조상들도 대수롭지 않게 대했던 기생충을 의학이 발달해 폐와 심장을 이식하는 지금 시대에 두려워하는 건 지나치다. 기생충이 많던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가자는 것은 아니다. 기생충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비정상적인 혐오를 멈출 수 있다는 얘기다.그래서 말씀드린다. 기생충 책을 읽자. 지식은 혐오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니까.
 
2.jpg

일본 도쿄 메구로 기생충박물관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기생충에 걸리는 게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
그리고 기생충에 걸린다해도
쉽게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면,
기생충에 대해 이렇게까지 과민한 반응을
보이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1. 한국영화 베스트 5 - 김현숙

    김현숙 영화평론가, 외국인영화제집행위원     한국영화 1백년사에서 가장 뛰어난 영화 5편의 선정리스트. 봉준호, 이 창동, 허진호, 윤종빈 감독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아직 현역에서 활약 하는 감독들이기에 이 리스트가 바뀌는 순간은 한국영화가 도약하는 ...
    Date2018.04.27 Views16
    Read More
  2. 시니어를 위한 가정•부부생활 설명서 - 김우정

    시니어를 위한 가정•부부생활 설명서   김우정 숭의여대 비서행정과 조교수         대학을 졸업하고 지난 40년간 이력서에 빈칸이 없이 열심히 살고 있다. 그보다 더 고마운 것은 살면서 어려울 때나 기쁠 때 언제나 곁에 있는 아내와 이제는 출가해 샌프란...
    Date2018.01.22 Views66
    Read More
  3. 비트코인이 주목 받는 이유 - 최통령

      비트코인이 주목 받는 이유   최통령 영원무역 경영기획실 상무           2017년은 여러 가지 다채로운 일들이 있었던 한 해였지만, 연말에 화제가 되었던 것 중 하나는 ‘비트코인’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었다. 필자가 근무하는 영원무역의 경우에도 글로벌...
    Date2018.01.22 Views61
    Read More
  4. 건강을 지키는 생활 속 수지요법 - 곽순애

    건강을 지키는 생활 속 수지요법   곽순애 곽순애 대체요법 연구소 소장         수지요법은 ‘손은 인체의 축소판’이라는 원리에 의해 손 안에 있는 특정위치를 자극해 건강 관리 및 질병 예방을 하는 방법이다. 손은 섬세한감각을 통해 예술을 창조하고 수많...
    Date2018.01.22 Views45
    Read More
  5. 기생충과 혐오 북한군 오하사의 기생충 - 서 민

          기생충과 혐오 북한군 오하사의 기생충   서 민 단국대 의예과 교수      서민, 출판사 샘터     “한국 사람에서 이렇게까지 큰 성충이 장관 내에 발견된다는 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2017년 11월, JSA를 통해 북한군이 귀순했다. 그 과정에서 ...
    Date2018.01.22 Views41
    Read More
  6. 외교관이 경험한 한•중•일 문화 - 유주열

        외교관이 경험한 한•중•일 문화         유주열 前 駐나고야 총영사 前 주중대사관 총영사         경주 황남대총 북분 출토 신라 금관 30년간의 외교관 생활 중 20년을 해외 공관에 근무했다. 중국에서 9년, 일본에서 6년 모두 15년을 중국과 일본에서 근...
    Date2018.01.22 Views29
    Read More
  7. 인상주의 미술과 문학 에밀 졸라와 인상주의 - 박은영

    클로드모네,<인상, 해돋이> 1872년, 마르모탕 모네 미술관 인상주의 미술과 문학 에밀 졸라와 인상주의   박은영 문학박사, 미술사가               에두아르 마네, <에밀 졸라의 초상> 1868년, 오르세미술관 인상주의는 19세기 후반 파리에서 형성된 미술사조...
    Date2018.01.22 Views32
    Read More
  8. 스스로 변화의 중심에 서다 - 김행미

    스스로 변화의 중심에 서다   김행미 前 KB국민은행 본부장     1963년 7월 23일자 조선일보에는 이런 광고가 실렸다. ‘이러다가 백년뒤 인구 5억 된다.’ ‘한국 인구, 현재와 같이 계속 증가하면 100년 후엔 5억 명이 된다.’ 1963년 최초로 수입판매 된 독일산...
    Date2018.01.22 Views25
    Read More
  9. 인간미 물씬 느껴지는 클래식 영웅들 - 임준식

    인간미 물씬 느껴지는 클래식 영웅들         임준식 바리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클래식 음악의 대가들 이미지는 왠지 특별하고 위대하고 절대 우리 같은 평범한 모습이 아닐 것이라 생각한다. 아니, 그래 주길 바라기 까지 한다. 영웅의 모습은 바...
    Date2018.01.22 Views19
    Read More
  10. 서로를 존중하는 깨어있는 관계를 갖자 - 황정현

    서로를 존중하는 깨어있는 관계를 갖자   황정현 몸살림/몸깨침 대표, 명지대 객원교수     관계는 나와 너를 죽이기도 살리기도 한다.   내가 아는 한의사가 9살 난 여자아이의 암을 치료하러 가는데 동행하자고 해서 어느 가정집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 그 ...
    Date2018.01.22 Views2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